콘텐츠바로가기

‘사이코메트리’ 박진영, 남치된 신예은 찾아낼까…심장 쫄깃하게 만들 역대급 스릴러

?

‘사이코메트리’ 박진영 (사진=tvN)


박진영이 신예은을 구하기 위한 사이코메트리를 시작한다.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오늘(15일) 방송에서는 윤재인(신예은 분) 납치 사건의 전말이 드러날 예정으로 시청자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 역대급 서스펜스 수사극이 펼쳐진다.

지난 10회에서는 윤재인이 의문의 남자(이승준 분)에게 납치당한 충격적인 엔딩이 그려져 그야말로 폭발적 반응을 터뜨렸다. 이름조차 밝혀지지 않은 그 남자는 2005년 영성아파트 사건 때부터 강성모(김권 분)를 지켜봤고 이안(박진영 분)을 칼로 찔러 살해 시도까지 했던 잔혹한 인물이기에 그녀의 생사여부 역시 안도할 수 없다.

무엇보다 그와 의미심장한 연결고리가 있는 듯 했던 강성모는 돌연 휴직계를 냈고 주변 CCTV 동선을 체크한 지도와 ‘윤재인을 부탁한다’는 메모만 남긴 채 사라졌다. 이 막막한 미궁 속에서 이안은 윤재인을 찾아 지켜낼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애타는 마음이 폭주하고 있다.

특히 욕조에 갇혀 옴짝달싹할 수 없게 된 채 기절한 윤재인과 이를 빤히 바라보는 의문의 남자(이승준 분)에게선 도무지 감정을 읽어낼 수조차 없어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섬뜩함을 안긴다.

한편 박진영이 신예은을 무사히 구할 수 있을지 오늘(15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 10회에서 밝혀진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