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차지연, 갑상선암 판정…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하차

?

차지연 (사진=DB)


배우 차지연이 최근 갑상선암 판정을 받아 출연 중인 뮤지컬 ‘호프’와 출연 예정인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한다.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15일 “지난주 병원 검진을 통해 갑상선암을 진단 받고 세부 조직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배우가 치료에 전념하기 위해 출연 예정인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와 공연 중인 뮤지컬 ‘호프’에서 하차한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차지연은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하며 하루빨리 배우가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차지연은 폭발적인 가창력과 카리스마로 유명한 배우다. 그는 서울예술대학 재학 도중에 2006년 뮤지컬 라이온킹의 라피키역으로 데뷔했다. 이후 ‘레베카’, ‘모차르트’, ‘아이다’ 등에서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