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궁민남편’ 박항서, 안정환과 환상적 케미... 자체 최고 시청률

?

궁민남편 박항서 (사진=DB)


‘궁민남편' 박항서편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국민 예능으로 발돋움 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일밤 '궁민남편'이 전국 7.8%, 수도권 8.4%(TNMS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동시간대 예능 프로그램 중 2위를 차지했다.

특히 고등학생 시절부터 인연을 이어온 제자 안정환과 스승 박항서 감독이 꽃피운 애틋한 브로맨스가 폭풍 감동을 선사했다.

태국팀과의 경기에서 대승을 거둔 박항서 감독에게 볼 뽀뽀를 선물한 장면은 17년 전인 2002년 월드컵의 감동을 재현, 분당 최고 시청률 11.6%(TNMS 전국 기준)까지 치솟는 기염을 토했다.

직접 경기장까지 찾아 스승의 승리를 기원한 안정환의 열띤 응원 덕분인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태국을 상대로 4:0 대승을 거두었다

한편, 박항서 감독과 제자 안정환을 비롯한 차인표, 김용만, 권오중, 조태관의 감동적인 만남은 오는 21일 저녁 6시 45분에 방송되는 '궁민남편'에서 이어진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