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친아들 지키기 위한 고군분투 “뭉클한모정”

?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사진= KBS 2TV)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이 위험에 처한 자신의 아들을 돕지 못하고 멀리서 지켜만 봐야하는 안타까운 상황에 처했다.

지난 12일 방영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아내'에서는 티파니로 인해 찬희에게 접근 금지를 당해 위험에 처한 찬희에게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한 채 바라만 봐야하는 애끓는 오산하의 모습이 그려졌다.

우연히 찬희에게 윽박 지르는 티파니(김미라분)와 이에 못이겨 찬희가 기절하는 충격적인 광경을 목격하게된 산하. 아동 학대가 의심되는 상황에서 티파니에게 강력하게 항의하고 나서지만 오히려 적반하장의 태도로 일관해 보는 시청자들 마저 분노에 차게 만들었다.

학대 당하는 자신의 아이를 무력하게 지켜만 봐야하는 상황도 모자라, 설상가상으로 오라가의 장손인 산하의 남편이 수호의 실체를 끝까지 은폐하기 위한 조애라(이승연분)와 김남준(진태현분)의 방해도 받고있는 산하.

잡힐듯 잡히지않는 행복을 눈앞에 두고 위기에 처하는 오산하를 보여주고있는 이수경은 연일 어려운 감정신을 쏟아 내고 있다. 앞으로 이수경이 펼쳐질 난관을 헤쳐 나가며 사이다 결말로 향할 통쾌한 한방을 선사 할 수 있을지 이후 전개될 내용에 몰입감이 더해진다.

한편,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아내'는 매일 저녁 7시 50분방영 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