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법남녀’, 휴스턴국제영화제서 ‘금상’ 수상…시즌2 기대감UP

?

검법남녀 (사진= MBC제공)


MBC 드라마 ‘검법남녀’가 ‘휴스턴국제영화제’에서 금상을 수상했다.

지난 해 웰메이드 수사극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시청자들의 관심과 애정을 듬뿍 받아온 ‘검법남녀’는 까칠 법의학자 백범(정재영 분)과 열혈 신참검사 은솔(정유미 분), 그리고 베테랑 검사 도지한(오만석 분)의 리얼 공조 스토리를 담은 드라마로, 최근 제 52회 휴스턴국제영화제의 TV Drama series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하며 다시 한번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휴스턴 국제영화제’는 1961년 독립영화 제작인을 대상으로 영화감독 헌터 토드가 시작한 영화제로, ‘샌프란시스코 영화제’ 그리고 ‘뉴욕 영화제’와 함께 북아메리카에서 가장 긴 역사를 자랑하는 전통 있는 국제영화제다.

이번 수상과 관련해 노도철 감독은 “한국형 범죄 수사물이라는 특별한 장르로 이번 영화제에서 큰 상을 받아 영광스럽다. 시청자들의 지지와 성원이 없었다면 얻지 못했을 결과”라며 “오는 6월에 방송될 ‘검법남녀 시즌2’에 더욱 큰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MBC 최초 시즌제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는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후속으로 방영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