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청아, '전참시' 출연 후 악플에 심경글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건 남는다 "

?

이청아 (사진=이청아 SNS)


배우 이청아가 SNS에 남긴 글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청아는 14일 자신의 SNS에 "이런 들 어떠하며 저런 들 어떠하리. 바람 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는 짧은 글을 남겼다.

이청아는 지난 13일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공개한 매니저와의 관계를 지적하는 악플을 의식해 SNS에 심경을 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청아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특히 스타를 위해 헌신하는 매니저의 모습은 패널들에게 "천상계 매니저"라는 찬사를 들을 만큼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방송 직후 일부 시청자는 매니저의 헌신적인 모습을 두고 "너무 갑을관계 같다", "보기 불편할 정도로 지나치다"라며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이청아는 JTBC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출연 중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