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켜라 운명아’ 박윤재, 친모 김혜리 업고 ‘더 이상 힘들어하지 마세요’...연민의 정

?

비켜라 운명아 (사진=방송 영상 캡처)


‘비켜라 운명아’ 친모 김혜리의 증세가 점점 나빠지면서 박윤재가 연민의 정을 느꼈다.

15일 밤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극본 박계형·연출 곽기원) 115회에서는 수희(김혜리)의 정신질환이 점점 심각해지고 남진(박윤재)이 챙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남진은 승주(서효림)의 전화를 받고 수희를 데리러 갔지만 승주는 이미 자리를 뜨고 없었다. 남진은 수희를 차에 태우고 희철(이정훈)의 집으로 향했다. 수희는 남진에게 “아빠 보고 싶지 않냐?”라고 물었고, 남진은 수희와 함께 아버지의 납골당에 갔다.

수희는 “내가 네 아빠를 왜 좋아하게 됐는지 아니. 너랑 네 아빠, 너랑 시우처럼 참 다정했었다”라며 추억을 들려줬다.

또한 수희는 남진에게 “나 그냥 엄마라고 불러주면 안 되냐”라며 약한 모습을 드러냈고, 남진은 “나중에. 나중에 불러드리겠다”라고 답했다.

남진은 자신에게 악행을 저질렀지만, 결국 친엄마인 그에게 연민을 느끼기 시작했다. 그는 신발이 벗겨진 수희를 업고 걸었다.

남진은 수희에게 ‘저를 이 세상에 있게 해준 것만으로도 감사하다. 그러니 더 이상 힘들어하지 마라’라고 생각하며 친모의 행복을 빌었다.

수희 탓에 남진과 생이별을 하다시피 한 승주는, 아버지 한만석(홍요섭)과 평범한 일상을 보내며 이별의 아픔을 잊으려 노력했다.

만석은 그런 승주를 거래처 사장 아들과 엮어주려고 나섰다. 만석은 승주에게 “토요일에 시간을 내”라고 말했고 승주는 “그냥 저를 가만히 둬 달라”고 부탁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