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룸’ 전도연 “영화 ‘생일’은 우리들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

?

뉴스룸 (사진=방송 영상 캡처)


‘뉴스룸’ 배우 전도연이 영화 ‘생일’이 주는 의미를 전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뉴스룸’ 문화초대석 코너에서는 전도연이 출연해 영화 ‘생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전도연은 “이 작품을 택할 때 가장 큰 걱정이 무엇이었느냐”는 손석희 앵커의 질문에 “너무 큰 슬픔을 대면할 자신이 없었다”며 “이전에 ‘밀양’으로 아이 잃은 엄마 역을 했었기에 ‘생일’을 고사했었다”고 말했다.

이어 전도연은 “그런데 사실 대본을 읽은 뒤 마음에서 이 작품을 놓지 못했다”고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히며 “지금은 오히려 이 작품을 하게 돼 다행이고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전도연은 “영화 ‘생일’을 보러가기 꺼려하는 관객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있냐”는 손 앵커의 말에 “세월호 기억이 크고 아팠기 때문에 다들 두려워하지 않았나 싶다. 저부터도 그렇고. 그 상처를 또 다시 아플까봐”라며 어렵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전도연은 “만약 ‘생일’이라는 작품이 우리를 다시 아프게 하는 거라면 선택 안했을 거다”라며 “‘생일’은 그 분들 얘기이기도 하지만, 우리들의 얘기이기도 하다. 그래서 선택했다. 많은 분들이 봐주시면 좋겠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영화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다. 가족과 친구, 이웃들이 모여 곁을 떠나간 소중한 아이의 생일을 기억함은 물론 영원히 잊지 않겠다는 다짐을 진정성 있게 담아낸 영화로 평가를 받고 있다.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배우 설경구가 맡았고,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 역을 배우 전도연이 맡았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