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 몰카 설치 들통...김진우에 아들 부탁

?

왼손잡이 아내 (사진=방송 영상 캡처)


‘왼손잡이 아내’ 이수경과 김서라가 몰래카메라 설치 혐의로 경찰서 신세를 지게 됐다.

16일 저녁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왼손잡이 아내’(연출 김명욱 극본 문은아)에서는 오산하(이수경)가 몰래카메라 설치 혐의로 경찰서로 가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애라(이승연)는 박강철(정찬) 소유의 동산과 부동산을 자기 것으로 만들기 위해 의식불명 상태인 박강철 손에 지장을 찍으며 “30년 동안 당신 아내로 살아온 나에게 작은 선물, 당신 손에 묻은 피 닦아준 대가라고 생각해도 좋아”라고 말했다.

오산하는 몰래카메라를 통해 찬이가 심각한 복통을 호소하고 있음을 알았다. 이에 오산하는 일하다가 말고 서둘러 티파니(김미라)의 매장을 찾았다.

티파니는 접근금지를 신청했음에도 찾아온 오산하에 “안 돼. 못 가. 우리 찬이한테 손 떼”라고 소리쳤고, 오산하는 “찬이 벌써 한 시간이나 배 움켜쥐고 있었어”라며 분노했다.

티파니는 “찬이가 지금 1시간 아팠는지 30분 아팠는지 어떻게 알아?”라며 황당해 했다. 결국 소동 끝에 경찰이 출동했고, 오산하 가족이 티파니의 매장에 몰카를 설치한 것이 밝혀졌다.

백금희(김서라)는 “아동 학대를 하는 이 여자가 더 무서운 거 아니냐”고 말했으나 티파니는 “이 여자 거짓말 하는 거예요”라고 말했다.

결국 경찰서에 끌려갈 위기에 처한 오산하는 생방송 준비에 들어간 이수호(김진우)에게 전화를 해서 “우리 건이 아픈데 내가 지금 병원에 데려갈 수 없어. 수호 씨가 빨리 병원에 데려가줘. 수호 씨가 우리 건이 좀 살려줘”라고 호소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