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애들생각’ 싱글맘 오승은 “두 딸에게 친구×선생님 같은 엄마 되고 싶다”

?

애들 생각 (사진=방송 영상 캡처)


‘애들생각’ 배우 오승은이 5년차 싱글맘의 일상을 공개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애들생각’ 싱글맘 오승은이 두 딸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오승은은 “두 딸의 엄마다”라며 “아이가 11살, 9살이다. 예쁜데 하는 짓은 사춘기까진 아닌데 삼춘기 정도가 왔다”고 전했다.

오승은은 이른 아침부터 딸들을 위해 아침거리를 꺼내며 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였고, 껌딱지 둘째 딸 리나는 “엄마 힘들지?”라며 청소를 도와주겠다고 나섰다.

하지만 첫째 딸 채은은 일어나자마자 핸드폰으로 게임과 개인방송을 보고 식탁에서도 폰을 꺼내는 모습을 보였다.

오승은은 "둘째는 아기 때부터 살가웠지만 첫째는 시크"라고 밝혀 첫째 채은와의 미묘한 갈등 라인을 예고했다.

오승은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친구 같은, 선생님 같은 엄마가 되고 싶다”고 교육 방침을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혼자서 감당해야하는 부모로서의 다양한 역할, 아이들도 헷갈려 한다”며 싱글맘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어 오승은은 “부모님과 같이 살고 있다. 보통 할머니들과 다르게 엄격하신 편”이라며 “아빠의 빈 자리가 있다 보니 중심을 잡아주는 역할을 할아버지가 해준다”고 덧붙였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