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밤' 론의 입대현장 공개, 이사강은 "집에 가기 두렵다" 눈물

?

본격연예 한밤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밤’ 론의 입대 현장이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이사강 남편 론의 입대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이사강과 론은 서로의 손을 꼭 잡고 울먹이는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사강은 훈련소에 도착하기 전부터 눈물을 보였고, 론은 이사강을 다독였다.

론은 “아내가 혼자 있으면 밥은 잘 챙겨먹을까, 아프진 않을까 걱정하고 있다”며 이사강을 향한 각별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사강은 “집에 가기가 두렵다. 집에 가면 옷이랑 짐이 다...”라며 론의 입대로 인한 복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어 론은 깍은 머리를 공개했고, 이사강은 “남편이 머리숱이 많아서 잔디처럼 깎아냈다”라고 말했다.

이후 헤어짐의 시간이 다가왔고, 이사강과 론은 서로를 잡은 손을 놓치 못했다. 이사강은 “(론이) 자기 꿈을 좇다보니 군대가 늦어졌는데 그때 꿈을 안 좇았으면 아이돌이 안됐고 그럼 나도 못 만났을 거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사강의 말에 론은 눈물을 보였다.

한편 11살 연상연하 이사강·론 부부는 2년 전 만나 사랑을 키운 두 사람은 최근 부부의 연을 맺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