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내의 맛' 이휘재, '♥문정원' 유튜브 크리에이터 도전에 '적극 응원'

?

아내의 맛 (사진=방송 영상 캡처)


이휘재가 아내 문정원의 새로운 도전에 적극 응원했다

16일 밤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방송인 이휘재와 아내 문정원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문정원은 이휘재에게 "유튜브에 도전하고 싶다. 엄마와 아내가 아닌 문정원으로 소통하고 싶다. 나의 일상을 공유하고 싶다"고 선언했다. 이어 그는 "이미 육아랑 플라워 콘셉트로 몇개 영상을 찍어놨다"며 도전 의욕을 전했다.

이에 이휘재는 고민 없이 "좋다. 여자도 일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아내의 꿈을 적극 응원했다.

이후 이휘재 문정원 부부는 유튜브 촬영을 위해 한강을 찾았다. 문정원은 "요즘 연속 촬영이 유행이다. 도전해보자"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두 사람은 영상 촬영에 계속된 엉성함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특히 이휘재는 계속해서 옛날 방송의 효과음과 멘트를 선보였고, 이에 출연진들은 "너무 옛날 거다"라며 이휘재를 비난했다.

스튜디오에서 문정원은 "이휘재가 너무 멋있어 보였다. 방송을 엄청 잘하는 줄 알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