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진주 아파트서 방화 뒤 흉기 난동 5명 사망·13명 부상…"임금 체불 때문에"

?

진주 아파트 방화 난동 (사진=이미지스톡)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러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17일 새벽 4시 30분쯤 진주시의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42) 씨가 본인 집에 불을 질렀다.

이후 아파트 계단에서 대피하려고 집 밖으론 나온 주민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다.

이 사건으로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화재는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진화됐다.

A 씨는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