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비스' 이시언, 순정 마초 파격 변신…강렬한 첫 촬영컷 공개

?

어비스 이시언 (사진=tvN)



‘어비스’ 이시언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순정 마초’의 강렬한 면모를 선보인다.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이하, ‘어비스’)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영혼 소생 구슬을 통해 영혼의 모습으로 새롭게 부활한다’는 독특한 설정이 모든 이의 예측을 깨는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시언은 ‘어비스’에서 강력계 형사 ‘박동철’ 역을 맡았다. 박동철은 자신의 업무에서는 ‘프로 일잘러(일 잘하는 사람)’의 면모를 마음껏 뽐내지만 사랑 앞에서만큼은 아낌없이 퍼주는 ‘순정남계 큰 손’으로 반전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시언이 강렬한 눈빛으로 순정 마초의 거친 카리스마를 내뿜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 박동철이 사건의 비밀을 집요하게 파헤치기 위해 수사 본능을 발휘하고 있는 모습. 웃음기 없는 표정으로 누군가를 예의주시하고 있는데, 통화를 하고 있는 그의 표정이 사뭇 진지해 무슨 상황인지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특히 이시언은 이전과 사뭇 달라진 상남자 면모로 눈길을 끈다. 이시언표 박동철의 모습에 기대가 높아지면서 그가 박보영(고세연 역)-안효섭(차민 역)과 어떻게 얽힐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그런 가운데 이시언은 첫 촬영에 앞서 설렘과 긴장감을 드러냈던 상황. 더욱이 그는 촬영이 없는 날에도 현장에 나와 스태프들과 동료 배우들을 응원하는 등 촬영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분위기 메이커로 ‘어비스’ 팀 사기를 북돋고 있다는 후문.

한편 4년 전 안방극장에 ‘오나귀(오 나의 귀신님)’ 열풍을 일으켰던 유제원 감독-박보영의 재회작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오는 5월 6일(월)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