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재원, 승리 생일파티 성접대 루머에 "여자친구와 동행…왜곡 참지 않겠다"

?

오재원 (사진= DB)


두산베어스 오재원이 이른바 ‘승리 생일파티’ 관련 루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오재원은 오늘(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재조정을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 사랑하는 동료, 팀, 가족을 위해 매일 노력 중이다. 그래서 그 분 들에게 더이상 해가 끼치지 않게 바로 잡고 가야할것은 바로 잡아야할 거 같다”라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항공권 영수증 2매 사진을 올렸다.

오재원은 “항공권 티켓을 끊은 영수증이다. 두장 다 제가 계산을 했고 왼쪽의 여자분은 전 여자친구의 영수증이고, 정식초대는 그 분이 받은 거였고 전 리조트 제공이라는 성의가 너무 부담스러워 한사코 거절을 하다 따라가게 된 거였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는데 그런 접대를 받을 수 있을까? 사생활과 지난 얘기들을 이런 식으로 해야만 하는 이 상황이 너무 싫다”라며 “그래도 또 전 동료들 가족들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나, 앞으로 더 이상의 왜곡들 참거나 방관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강경한 입장을 덧붙였다.

앞서 오재원은 지난 2017년 승리의 필리핀 팔라완에 열린 초호화 생일파티에 참석한 정황이 드러나면서 성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받았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