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들 젖병 세척제 '에티듀드'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 CMIT, MIT 검출

?

(사진=방송 영상 캡처)


유명 젖병 소독제 ‘에티듀드’에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오늘(17일)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는 캐나다에서 들여온 젖병 소독제 ‘에티튜드’를 비롯한 일부 수입 위생용품 세척제에서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 메칠이소치아졸리논(MIT)이 검출돼 수거 및 폐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식약처 측에서는 "CMIT와 MIT가 문제가 되는 게 호흡기 계통으로 들어갈 때 문제가 됩니다“라며 해당 성분들이 검출된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현재 유통 중인 다른 세정제들에 대한 조사도 착수했다.

CMIT와 MIT는 살균·보존 효과가 있어 미국, 유럽 등에서는 생활용품 등에 사용되지만, 우리 나라의 경우에는 가습기 살균제 사건 당시 호흡기 질환을 일으킨 원인으로 지목됐기에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

쁘띠엘린이 수입해 판매하던 에티튜드는 친환경 천연 세정제로 엄마들 사이에서 잘 알려져 있었던 만큼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 기준 및 규격을 위반한 제품을 철저히 조사해 국민의 위생용품의 안전한 사용이 최우선적으로 확보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