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살림남2' 율희, 둘째 임신 루머에 당황..."제가 임신을 했다고요?"

?

살림남2 (사진=방송 영상 캡처)


‘살림남2’ 율희가 둘째 임신을 오해한 가족들에 당황했다.

오늘(17일)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최민환 율희 부부의 일상이 방송됐다.

이날 율희는 아침에 힘겹게 눈을 뜨고 일어났다. 그는 “요즘 입맛이 없다. 속이 너무 안 좋다”며 구토까지 하는 등 컨디션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이에 최민환의 어머니는 “증세가 짱이 때와 비슷하다. 둘째 가진 것 아니냐”며 “아빠가 좋은 꿈을 꿨다더라. 돼지가 꽃을 달고 들어왔다”고 반색했다.

최민환은 “짱이가 태어났을 때도 행복했다. 짱이에게 동생이 생긴다는 것이 신기했다. 짱이에게 동생이 생기는 것도 신기하고 둘째가 딸이라면 더 이상의 소원을 없을 거 같다”라며 행복한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이 소식을 듣게 된 장인 어른은 박수까지 치며 즐거워했다. 장인과 장모 그리고 민환은 태어날 새 아이를 위한 옷까지 준비했고, 양가 부모님들은 모두 행복한 기분으로 민환의 집을 찾았다.

율희는 자신의 임신을 축하하는 집안 어르신들의 덕담에 “제가 임신을 했어요?”라며 당황했다. 율희는 최민환에게 “나 임신 아니야”라며 “임신 증상이 없다”라며 아직 둘째는 없다고 못 박았다.

한편 ‘살림남2’는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