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장현석과 공조해 김병철 잡았다→김병철과 공조 시작...몇부작?

?

닥터 프리즈너 (사진=방송 영상 캡처)


‘닥터프리즈너’ 남궁민은 장현석과 공조해 김병철 집안의 보험 사기를 밝혔다. 이후 김병철과 공조를 시작했다.

17일 방송된 KBS2TV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는 나이제(남궁민)가 파놓은 함정에 선민식(김병철)이 빠져든 모습이 그려졌다.

소금(권나라)은 이제(남궁민)를 만난 후에 방으로 들어왔고 자신의 노트북이 사라졌다는 것을 알게 됐다. 그는 CCTV를 확인했지만 누가 가져갔는지 확인이 되지 않았다.

노트북을 가져간 사람은 재준(최원영)이었고 소금의 노트북을 살폈지만 소금이 가지고 있는 USB가 제거된 후였다.

이제는 의식(장현석)에게 민식(김병철)을 조사할 것을 요청했으나, 민식은 이제가 판코니 빈혈로 다른 사람을 죽였다고 주장했다.

이에 의식은 이제를 체포하려 했다. 하지만 이제는 의식에게 “그때 죽은 박경준씨는 팜코니 빈혈로 죽은 것이 아니라 팜코니 빈혈을 방치해서 죽은 거다. 검사님은 왜 그사람이 판코니 빈혈에서 백혈병으로 왜 이렇게 빨리 전이됐는지 그 사람을 찾아야하지 않냐?”라고 말했다.

민식은 죽은 경준의 집을 찾았고 유가족은 “하은병원해서 아버지 이름으로 보험가입하고 반을 떼갔다”라고 밝혔다. 민식은 박경준이 죽은 이유가 자신의 병원에서 행한 보험사기를 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자신이 놓은 덫에 자신이 걸렸다는 것을 알게 됐다. 이것은 이제가 파놓은 함정이었던 것.

결국 의식은 하은병원이 보험사기를 저지른 사실을 이제를 통해 알게 됐고, 의식은 이제와 공조했다.

하은병원은 압수수색 됐고, 민식 일가는 체포됐다. 이제는 수감된 민식을 만났다. 민식은 “나 제끼고 그 자리 가니 기분좋냐”며 “네가 원하는 최종목표는 내가 아니다. 내가 목표 잡을 수 있게 도와줄테니 여기서 나 빼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제는 “재준이 알면 당신도 힘들다. 내가 원하는대로 하던가”라고 말했고 민식은 “내가 뭘 하면 되지”라고 물었다.

한편,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높다. 이 드라마는 1회당 35분으로 총 32부작으로 알려졌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