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프리즈너’ 남궁민, 최원영에 ‘복수 성공’...22일부터 후속작 ‘단, 하나의 사랑’

?

닥터 프리즈너 (사진=방송 영상 캡처)


‘닥터프리즈너’ 남궁민이 복수에 성공했다.

15일 방송된 KBS2TV 수목드라마 ‘닥터프리즈너’ 마지막회에는 나이제(남궁민 분)가 이재준(최원영 분)의 혐의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나이제는 이재준에게 주사를 놓았다. 이에 이재준은 힘을 짜내 나이제의 배를 찔렀다. 이후 선민식(김병철 분)이 들어와 응급조치를 했다. 이는 나이제가 꾸민 계략이었다. 이재준은 살인미수 현행범으로 체포돼 서서울 교도소로 이감됐다.

이재준은 자신이 구속됐다는 지라시가 증권가에 파다하게 돌고 있다는 사실을 듣고 패닉 상태에 빠져 다시 한 번 최실장을 찾았다. 그는 헌팅턴병에 도움이 되는 약을 찾았고, 나이제는 가짜 약을 건넸다.

나이제는 이재준에게 이재환이 뇌사가 아니라고 밝혔다. 이재준은 이재환에게 포타슘을 놔 뇌사로 만든 바 있다. 이때에도 나이제의 계략이 있었다. 이재환은 이재준이 오기전 포타슘을 막는 약을 먼저 주입했던 것.

이재준은 나이제가 나간 사이 “포타슘을 맞은 놈이 어떻게 깨어나”라며 중얼거렸고, 나이제는 이를 녹음했다.

태강의료재단 이사를 선출하는 정기이사회에서 나이제는 이재준과 함께 등장했다. 나이제는 이재준이 아버지와 동생 이재환을 죽이려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에 이재준은 “증거와 증인이 있냐? 조작이다”라고 주장했다. 이때 이재환이 깨어나 범인이 이재준임을 알렸다.

결국 이재준은 교도소에 들어갔고, 이재준은 형집행정지를 위해 자살미수를 시도했지만 나이제에게 발각됐다.

이후 나이제는 이재준이 자해를 하고 있다는 연락을 받았지만 “그대로 두라”고 말하며 미소지었다.

한편 ‘닥터 프리즈너’ 후속으로는 신혜선, 김명수, 이동건 주연의 ‘단, 하나의 사랑’이 오는 22일부터 방송될 예정이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