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이다지, 제자 ‘헌정시’ 때문에 스타강사 돼 “100억 연봉은 사실 아냐”

?

라디오스타 (사진=방송 영상 캡처)


‘라디오스타’ 이다지가 제자의 ‘헌정시’ 때문에 스타강사가 된 일화를 전했다.

1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쓰앵님의 은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류승수, 박선주, 이다지, 박지우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다지는 제자 때문에 스타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제자가 헌정시를 썼는데 그게 랩으로 까지 나왔다. 일반인들도 헌정시를 보게 되면서 알려졌다”고 말했다.

‘이다지 헌정시’는 ‘당신의 존함은 이다지. 당신의 용안은 노다지. 당신에 비하면 난 쪼다지. 당신은 천하를 통일한 누르하치’라는 글로, 랩으로도 탄생해 각종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기도 했다.

이어 MC김구라가 “100억 원대 계약을 체결했다고 들었다”고 말하자 이다지는 “100억 계약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다지는 “국어, 영어, 수학 과목의 선생님들 같은 경우에는 중소기업 1년 매출에 버금가는 연봉을 버는 분도 있다고 들었다”면서 “제가 가르치는 역사는 수능에서 선택 과목이라 그 정도까지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다지는 “요즘 BTS보다 인기가 많다고 들었다”는 MC들의 말에 “‘SKY대학 입학생 선정 가장 도움 준 선생님’ 1위에 선정된 바 있다”고 어필하기도 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