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 매회 인생 연기 갱신…눈빛 연기가 다했다

?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 (사진=MI, 엔케이물산)



‘아름다운 세상’ 박희순이 궁금증을 유발시키는 표정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16일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서 학교폭력으로 생사를 오가게 된 아들로 인해 진정한 어른으로 성장 중인 아버지 '박무진' 역을 맡은 박희순의 비하인드 컷을 여러 장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박희순은 경찰서로 보이는 배경에서 어딘가를 뚫어지게 응시하며 차가운 듯 차분한 표정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그는 이어지는 사진에서 앞선 사진과는 180도 다른 분노가 담긴 눈빛과 표정으로 변해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뿐만 아니라 박희순은 극중 형사 박승만 역(조재룡 분)으로 나오는 상대 배우와 팽팽하게 마주하고 있어 앞으로의 전개에 흥미진진함을 더하고 있다. 두 사람은 극 초반 피해자의 부모와 형사로 만나 서로 대립하는 사이였으나, 극이 후반부로 진행될수록 진실을 위해 함께 찾아가는 사이로 발전, 시청자들을 감동시켰다. 이에 사진 속 두 사람의 모습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박희순은 ‘아름다운 세상’을 통해 매회 인생 연기를 펼치고 있다. 그는 나약한 어른의 모습에서부터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며 반성하는 진정한 어른의 모습까지, 박희순 만의 깊고 디테일한 연기로 캐릭터를 완성시키고 있다. 특히 그의 애잔한 눈빛과 중저음의 목소리는 아픈 부모의 심경을 여실히 보여주며 공감을 일으키기도.

한편 박희순을 비롯하여 추자현, 오만석, 조여정 등이 출연하는 JTBC ‘아름다운 세상’은 학교폭력으로 인해 생사의 벼랑 끝에 선 아들과 그 가족들이 아들의 이름으로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