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절대그이’ 하재숙, 리얼리티 완벽히 살린 매니저 여웅으로 빙의

?

절대그이 하재숙, 리얼리티 완벽히 살린 매니저 여웅으로 빙의 (사진=방송캡처)


‘절대그이’ 하재숙이 매니져 여웅으로 완벽 변신하며 시선을 모으고 있다.

‘절대그이’는 사랑의 상처를 입은 특수 분장사 엄다다와 사랑 밖에 모르는 연인용 피규어 제로나인(영구), 그리고 엄다다의 전 연인 톱스타 마왕준이 펼치는 삼각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하재숙은 늘 예민한 톱스타 마왕준(홍종현)의 뒤치다꺼리 때문에 고생인 마치 큰 누나 같은 듬직한 매니저 여웅역으로 왕준 곁에서 유일하게 잘못된 점을 지적할 수 있는 인물이며, 왕준 역시 그나마 마음을 터놓는 인물이다.

지난 15일 방송에서 여웅(하재숙)은 “와.. 왕준아 너 진짜 눈빛 너무 좋았더라. 역시 클라스, 그 위의 클라스! 와우!”이라며 오버하듯 왕준에게 이야기를 하며 첫 등장했다.

방송 중반, 다다(방민아)와 통화하는 여웅의 모습이 그려졌다. 매일 바쁜 왕준 대신 다다의 전화를 받다 보니 다다와도 절친인 여웅은 왕준과 7년째 비밀연애 중인 다다에게 늘 안쓰러운 마음을 가지고 있다. 역시 이번에도 여웅은 “어..다다야 내가 전화하려고 했는데! 아까 분장실에서 미안”이라며 다다를 달래줬다. 신경 쓰지 말라는 다다의 말에 “맘 같아선 너네 둘 다 전부 까고 맘 편하게 연애하면 좋겠다. 이게 무슨 고생이냐, 너나 나나”라며 비밀 연애를 하는 둘 사이를 안타까워하는 여웅이다.

하재숙은 극 중 매니저 여웅으로 등장하며 안정적인 연기와 매니저라는 직업 리얼리티를 살리며, 신스틸러의 역할을 톡톡히 보여주며 극의 흥미로움을 더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