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지에서 먹힐까3' 에릭표 K핫도그, 현지인 홀릭 "미국식 핫도그보다 맛있다"”...

?

'현지에서 먹힐까3' 한국식 핫도그 (사진=방송 영상 캡처)


'현지에서 먹힐까3' 한국식 핫도그가 미국에서 통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에서 에릭은 ‘복스푸드’의 새로운 메뉴인 핫도그 담당으로 맹활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연복 셰프는 에릭, 이민우, 허경환, 존박과 함께 많은 사람이 지나다니는 미국의 한 놀이동원 안 거리에서 장사를 했다.

이날 장사에는 핫도그와 자장면, 양념치킨이 메뉴로 선택됐다. ‘K핫도그’가 메뉴판에 등장했다.

자장면과 치킨을 맛보던 손님들은 한국식 핫도그에도 관심을 가졌다.

핫도그 담당은 에릭. 지난 방송에서 에릭은 양파릭, 만두릭, 인간래퍼 등 다양한 별명을 탄생시키며 존재감을 과시했던 터. 이날도 에릭은 연마해왔던 핫도그 요리 기술을 한껏 발휘했다.

핫도그를 시킨 가족의 엄마는 “맛이 독특하다. 바삭해서 좋다”라는 반을을 보였고, 아이는 “일반 미국식 핫도그보다 맛있다. 핫도그와 사랑에 빠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