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4’ 오정연, KBS 아나운서 입사 일화&카페 ‘아르바이트생→사장’된 근황

?

해피투게더4 (사진=방송 영상 캡처)


방송인 오정연이 자신의 일화를 공개하며 입담을 과시했다.

16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4'에서는 '아나운서국의 문제아들' 특집으로 구성돼 각종 분야에서 전천후 활약을 펼치고 있는 프리 아나운서 오영실, 한석준, 최송현, 오정연과 KBS 아나운서실의 마스코트 정다은, 이혜성이 출연했다.

KBS 아나운서실 32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오정연은 "아나운서 시험보면서 시간이 지나니까 닥치는대로 다 면접봤다. 은행, 대기업, 마사회 등 다 봤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여러군데 시험을 보다보니 면접 스킬이 늘더라. 국책은행에서 합격통보를 받고 아나운서 꿈을 접을까 했는데 다음 날 KBS 합격 통보를 받았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오정연은 "마사회 최종 면접까지도 봤었다. 그런데 거기에서 KBS 면접 때 뵀던 심사위원이 오셨더라. 너무 놀라서 집에서 후회했다. KBS 최종 면접까지도 본 상태였다. KBS에 집중하지 못했구나 하고 자책했다"며 "그런데 알고 보니 그 심사위원분께서 '정연이는 KBS될 거니까 마사회는 떨어뜨리자'고 했다더라"고 공개했다.

또한 오정연은 뜻밖의 근황으로 화제를 모았던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배경을 공개했다. 오정연은 "대학생 때부터 카페 아르바이트가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다"라며 "카페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너무 행복해서 주스를 많이 마셨더니 12kg이 쪘다"고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오정연은 최근 카페 사장으로 신분 상승을 했다고 공개했다. 그는 "카페 창업 준비를 하고 있다"며 "카페 사장님이 알바를 하던 내게 카페 인수를 제안하기도 했다. 제안을 받고 용기내서 인수 대신 새로운 가게를 오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