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해줘2' 천호진 정체 눈치챈 성혁, 결국 붙잡혔다…절체절명 위기

?

구해줘2 (사진=방송캡처)



‘구해줘2’ 성혁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졌다.

16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구해줘2’ 4회에서는 최경석(천호진 분) 일당에게 쫓기는 정병률(성혁 분)의 모습이 긴장감 넘치게 그려졌다.

앞서 병률은 아내 진숙(오연아 분)의 속내를 알게 됐다. 경석은 만삭의 상태인 진숙이 담배를 피우려고 하자 이를 제지하며 “조심, 또 조심하라고 몇 번을 얘기했냐”며 폭행하려 했고, 이를 병률이 엿듣게 된 것. 병률은 진숙의 라이터와 경석의 라이터가 같다는 것을 찾아낸 뒤 마을을 떠났다.

하지만 이를 경석이 가만둘 리 없었다. 경석은 사람을 풀어 병률을 찾으라고 했고, 병률은 어촌 어딘가에서 도망자 생활을 이어갔다. 배가 고픈 나머지 다른 이에게 배달된 국밥을 훔쳐 먹었고, 제대로 숨을 데조차 없었다. 그리고 방송 말미, 결국 병률 앞에 경석 일당들이 들이닥치며 불안한 미래를 예감하게 했다.

병률은 경석이 월추리에 교회를 만들고, 마을의 신임을 얻는 데까지 가장 많은 도움을 준 인물이다. 순박하고 남을 잘 믿는 착실한 청년이지만 경석과 진숙의 정체를 알게 되며 혼란을 겪고 있다.

특히 이를 연기하는 성혁은 순수하고 어리숙한 병률을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완벽하게 표현했고, 비밀을 알고 난 후 쫒기며 두려움에 떠는 상반된 분위기도 긴장감 있게 소화해 깊은 존재감을 남기고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