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이돌 라디오' EXID "팬들과 우리는 하나"…8년 차 걸그룹의 우정

?

아이돌 라디오 EXID (사진=MBC)



새 앨범 ‘WE’로 컴백한 그룹 EXID가 16일 비투비 정일훈이 진행하는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 출연해 팬들을 향한 애정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EXID는 이날 방송에서 신곡 ‘ME&YOU’를 소개하고 지난 8년간의 활동 추억을 나눴다.

혜린은 ‘ME&YOU’에 관해 “솔직히 처음에 들었을 땐 별로라고 생각했는데 주로 그런 곡이 잘 되더라. 그래서 잘될 것이라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화는 “살짝 피곤한 상태로 첫 방송을 했지만 팬들이 열심히 응원법을 외쳐주어 힘을 냈다”고 첫 방송 소감을 밝혔고, 이어 상암 MBC 가든스튜디오를 찾은 팬들과 즉석에서 ‘ME&YOU’ 라이브에 맞춰 응원법을 선보였다.

하니는 “멤버들 모두 평소에 표현을 잘 못 하는 성격인데 이번 앨범에는 마음을 가득 담았다”고 말했다. 정화 역시 “팬들이 이번 앨범을 자신의 것이라고 생각했으면 좋겠다. 팬들과 우리는 하나니까 이 앨범은 ‘우리’의 것”이라고 덧붙였다.

EXID는 안무와 라이브 무대는 물론, 남다른 예능감도 뽐냈다. 이들은 DJ 정일훈과 함께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의 명장면인 ‘호박 고구마’ 에피소드를 실감 나게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솔지는 “걸그룹 중에 EXID가 개구지고 털털한 매력은 최고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뿐만 아니라 EXID는 ‘위아래’, ‘HOT PINK’, ‘L.I.E’, ‘CREAM’, ‘알러뷰’ 메들리 댄스와 멤버 전원이 함께 작사한 이번 앨범 수록곡 ‘WE ARE..’ 라이브 무대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EXID는 지난 8년간의 추억을 되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혜린은 “숙소 거실에 에어컨이 설치된 날 거실에서 다 함께 잤던 기억이 난다”고 회상했다. LE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멤버 전원이 함께 제주도 여행을 갔던 2013년 당시를 떠올리며 “수입이 많지 않던 시절이라 회사에서 받은 용돈으로 갈치, 고등어구이를 하나씩만 시켜 나눠 먹었다”고 말했다.

솔지는 “이번 활동이 끝나고 또 여행을 함께 떠날 예정”이라며 여전히 돈독한 우정을 자랑했다. 끝으로 정화는 “‘아이돌 라디오’의 힘을 받아 활동 기간 내내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한편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