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슈퍼밴드’ 윤종신 “능력자들의 포텐, 점점 더 폭발하는 게 눈에 보여”

?

‘슈퍼밴드’ 윤종신 (사진=jtbc)


JTBC ‘슈퍼밴드’의 프로듀서 윤종신이 “라운드가 거듭될수록 참가자들의 포텐(잠재력)이 폭발하는 것이 보인다”고 설레는 중간 소감을 밝혔다.

자타가 공인하는 ‘오디션 전문가’인 윤종신은 ‘슈퍼밴드’에 대해 “음악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좀 더 즐길 수 있는, ‘창의성 대박’인 오디션”이라고 화끈한 칭찬 세례를 건넸다.

윤종신은 “노래를 주로 하는 오디션들과 달리, 음악을 만드는 뮤지션들의 창작 과정을 보여주고 그 속에서 인물들의 매력까지 볼 수 있다는 점에서 ‘슈퍼밴드’는 지금까지 없었던 유형의 매력적인 프로그램이 아닐까 한다”고 평했다.

프로듀서로서 윤종신이 지금까지 가장 인상깊게 본 대결은 ‘홍이삭 팀’과 ‘케빈오 팀’의 1라운드 승부였다. 그는 “둘 다 중저음 보컬에 음악성이 좋은 싱어송라이터 프런트맨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다”며 “그런데 시청자 입장에서는 결국 어느 정도 완성도 있는 공연이냐에 따라 평이 나뉘었던 듯하다”고 돌아봤다.

또 “연주자와 싱어들이 모두 창의적이어서 나도 정말 선택이 힘들었다. 나 역시 프런트맨이라는 게 얼마나 중요한 역할인지를 다시 한 번 깨달았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뮤지션 선배로서 참가자들에게 “기능보다 컬러가 중요하다”며 진심어린 조언도 건넸다. 그는 “내가 프로듀싱 경험을 가지고 생각해 보면 무조건 잘 하는 사람을 탐내기보다는 나와 얼마나 색깔이 잘 맞는 사람을 고르는지가 중요하다”며 “최고의 팀은 잘 하는 사람들이 모인 팀이 아니라, 나와 가장 잘 어울리는 사람들이 모인 팀”이라고 말했다.

“우승팀 또한 아마 ‘올스타’ 팀이 아니라, 멤버들을 뽑는 운영의 묘가 가장 잘 발휘된 팀일 것”이라고 내다본 윤종신은 “지금의 참가자들은 무조건 실력자들과 함께하고 싶어하는데, 잘 하기만 해선 오히려 컬러 잡기가 쉽지 않다. 기능보다는 컬러가 훨씬 중요하다는 사실을 참가자들에게도 전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다양한 재능의 음악천재들이 매주 새로운 팀을 구성해 색다른 음악과 무대를 선보이고 있는 ‘슈퍼밴드’에는 아직 볼거리가 많다. 윤종신은 시청자들에게 “참가자들의 파격적인 변신이 줄줄이 있을 테니 기대해도 좋다”며 “능력 있는 사람들의 ‘포텐’(잠재력)이 점점 발휘되기 시작한다. 그게 갈수록 처음보다 부각되기 시작해서, 프로듀서들의 눈에는 잘 보이고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윤종신은 ‘뮤지션으로서 탐나는 참가자’로 보컬 이찬솔, 프로듀서 겸 보컬 자이로를 꼽았다. 그는 이찬솔을 “이번 보컬 중 가장 독보적”이라고 평가했고, 자이로에 대해서도 “이미 준 프로급 프로듀싱 능력을 가져서, 당장 어디에 뛰어들어도 제 몫을 할 실력”이라고 찬사를 보냈다.

숨어 있던 뮤지션들의 새로운 조합, 다양한 미션을 통해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가는 JTBC ‘슈퍼밴드’는 매주 금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