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몽’ 이해영-허성태-조복래, 주목도 甲 ‘시선 강탈자 3인’

?

‘이몽’ 이해영-허성태-조복래 (사진=MBC)


‘이몽’에서 이해영-허성태-조복래가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며 극의 완벽히 녹아 든 명품 연기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하고 있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재조명한 독립운동가들의 뜨거운 삶과 배우들의 진정성 깊은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해영은 야누스적인 면모로 소름을 유발하고 있다. 이요원(이영진 역)을 믿음으로 키운 양부로서 자상한 미소를 내비친 한편, 자신의 권력과 생존을 위해서는 독살까지 서슴지 않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형성하고 있다.

이에 선한 얼굴의 이면에 감춰져 있던 성공에 대한 야망을 드러낸 이해영이 또 어떤 반전 면모로 극의 텐션을 끌어올릴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허성태 또한 조선인 출신 일본경찰 마쓰우라로 분해 역대급 악랄함으로 극의 긴장감을 치닫게 만들고 있다. 더욱이 지난 8화에서는 독립운동가들을 조사하기 위한 특무팀 구성까지 예고해, 허성태가 이요원-유지태(김원봉 역)를 비롯한 독립운동가들을 얼마나 더 악랄하게 핍박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의열단 단원 김남옥으로 분하는 조복래는 긴장감 넘치는 상황 속에 깨알 웃음을 퍼뜨리고 있다.

능글맞은 표정과 능수능란한 사투리 실력으로 보는 재미를 더하는가 하면, 유지태와의 코믹 브로맨스 케미를 뿜어내 웃음을 유발하고 있는 것.

이처럼 이해영-허성태-조복래는 등장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강탈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주고 있는 가운데 전진기(오다 역), 김법래(두월성 역), 안신우(켄타 역) 등 탄탄한 연기력을 가진 배우들이 펼치는 연기 열전이 보는 재미를 더한다.

MBC 특별기획 ‘이몽’은 이요원-유지태-임주환-남규리-허성태-조복래 등 탄탄한 연기력의 배우진으로 오는 18일(토) 밤 9시 5분에 9-12화가 연속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