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계절’ 최성재, ‘왜그래 풍상씨’ 기운 받고 주인공 열일…이번엔 재벌 3세

?

‘태양의 계절’ 최성재 (사진=KBS)


‘태양의 계절’ 최성재가 ‘제왕의 사주’를 가진 철부지 재벌 3세로 변신했다.

오는 6월 초 방송 예정인 KBS 2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측은 17일 양지그룹의 재벌 3세로 매력을 발산할 최성재의 최광일 캐릭터 스틸 컷을 대 공개했다.

‘왼손잡이 아내’ 후속으로 방송될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좌 게임을 그린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이다.

이에 배우 최성재는 티 없이 해맑은 순애보 재벌남 최광일역으로 매력 발산을 예고하며 올봄부터 가을까지 여심을 제대로 저격할 예정이어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양지그룹을 물려 받을 유일한 후계자로 키워진 최광일은 태생과 다르게 빈틈이 있는 인물이다. 재벌가 후계 수업을 받고 자랐지만, 철부지 반항아처럼 조금은 순수한 언사와 행동으로 반전 매력을 뽐낼 것을 예고하고 있어 관심을 끈다.

무엇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최광일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누군가를 바라보며 반짝이는 미소를 짓는 것도 잠시, 또 다른 이를 향해서는 날카로운 눈빛을 뿜어내면서 극명한 온도 차를 보이고 있다.

특히, ‘왜그래 풍상씨’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얼굴을 알린 최성재는 싱크로율 200%의 최광일 캐릭터를 통해 ‘안아주고 싶은’ 남자의 매력을 발산하며 제대로 이름을 각인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오창석, 윤소이, 최성재가 함께하는 ‘태양의 계절’은 6월 초 KBS 2TV를 통해 방송될 예정이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