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젤예' 이원재, 못 말리는 맏사위 정진수로 안방극장 핵웃음 장전완료

?

이원재, '세젤예' 못 말리는 맏사위(사진=KBS2)


배우 이원재의 철부지 사위 연기가 매주 안방극장에 폭소를 일으키고 있다.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못 말리는 철부지 사위로 열연중인 이원재(정진수 역)는 등장만 하면 광대를 자동승천하게 만드는 존재감으로 ‘세젤예’의 유쾌한 웃음을 전하고 있다.

전무후무한 철부지 사위 캐릭터로 신선한 재미를 안기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고 있다.

그 중 장모 박선자(김해숙 분)와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 지난 12회에서 장모님이 차려준 진수성찬을 맛있게 먹고 연신 애교를 부리는 장면은 철은 없지만 도저히 미워할 수 없는 정진수(이원재 분)의 매력을 십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뿐만 아니라 장모님에게 잘 보이려 용돈을 드리려다 역으로 욕을 먹는 장면과 장모님 앞에 알몸을 드러내는 아찔한 사고(?) 장면까지, 시트콤처럼 코믹한 사위 이원재의 하드캐리 활약은 극의 재미를 풍성하게 채우고 있다.

여기에는 이원재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가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과하지 않으면서도 능청스럽게 코믹한 맛을 살려내 현실에 있을 법한 사위와 남편, 아들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이런 친근감 넘치는 모습이 캐릭터의 매력을 더욱 배가시키고 있어 ‘세젤예’ 속 이원재의 등장을 기다리게 만든다.

현실 철부지 사위 연기로 웃음을 자아내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