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지금 1위는' 박미경, 1995년 1위 가수로 등장..."제가 에너지를 다 흡수하는 중이에요"

?

다시 쓰는 차트쇼 (사진=방송 영상 탭처)


오늘(17일) 방송된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이하 ‘지금 1위는?’)에는 내 최고의 디바 박미경이 1995년 1위 가수로 출연하여 ‘이브의 경고’ 때문에 아쉽게 1위를 못했던 도전가수들과 차트를 다시 쓰는 과정을 그렸다. ‘1위 가수’ 박미경은 강력한 도전가수와 지금 보컬들의 등장에 “지금 나오신 분들의 에너지를 제가 다 흡수하고 있어요.”라며 원조 걸크러쉬 면모를 뽐냈다.

이날 ‘1위 가수’에게 도전하는 도전가수와 파트너로는 컬트X손승연, K2 김성면X울랄라세션 김명훈, 한혜진X바비킴, 편승엽X솔라, 이장우X박재정이 선정되었다. 감성 록발라드 그룹 컬트는 남성들의 대표 구애곡 ‘너를 품에 안으면’으로 ‘1위 가수’ 박미경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특히, 평소 좋아했던 손승연과 짝꿍이 된 컬트는 “꿈을 이뤘다. 한을 분명히 풀어 줄 거라고 믿는다.” 라며 무한 신뢰를 보였다.

한편, 트로트 계의 꽃중년 편승엽이 방송에 출연하며 반가움을 안겼다. 편승엽은 ‘찬찬찬’으로 1위에 도전, “솔라가 내 노래를 불러준다고 해서 그 노래 듣기 위해 나왔다”라며 짝꿍 마마무 솔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트로트 첫 도전을 앞두고 있는 솔라는 “트로트라는 장르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더라”라며 준비과정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걱정스러움을 내비쳤다. 이내 “편곡된 곡을 들으니 만만치 않을 거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내 박미경을 위협했다. 더불어 한혜진은 짝꿍 바비킴을 향해 “10년 전 우연히 마주쳐서 뛰어가 좋아한다고 고백한 적이 있다.”라며 팬심을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무대, 첫 번째 순서로 K2 김성면X울랄라세션 김명훈 ‘슬프도록 아름다운’ 무대가 펼쳐졌다. 인생을 노래하는 김명훈은 “가슴 속에 아직도 살아있는 윤택 형과의 슬프지만 아름다웠던 이야길 하겠다.”라며 무대 전 각오를 밝혔다. 아름다운 미성과 폭발적 가창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물했다. 김명훈 ‘슬프도록 아름다운’은 첫 무대임에도 불구, 출구조사 결과에서 10점 만점의 10점을 받으며 박미경을 위협했다.

과연 2019년 1위 자리가 바뀔지 결과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MBC ‘다시 쓰는 차트쇼 지금 1위는?’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