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MBC '복면가왕' 정체 알 수 없는 복면가수 등장 판정단 멘붕

?

연예인 판정단(사진= MBC)


내일(19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듀엣곡 대결에서 승리한 실력파 복면 가수 4인이 솔로곡으로 다시 한 번 진검승부를 벌인다.

역대급 실력자들이 대거 출연해 색다른 무대를 선보인 가운데 성별을 추측할 수 없을 정도의 무궁무진한 매력으로 복면 가수들이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놓자, 판정단 사이에서 복면 가수의 정체를 두고 '성별논쟁'이 펼쳐졌다.

끝없이 이어지는 성별논쟁에 김구라는 “저 분이 남자든 여자든 상관없다. 그냥 저분의 노래를 감상하면 된다”라고 말하며 초연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특히 김현철은 “이분에게서 빠져나갈 출구가 없다! 출구를 잃었다” 라며 복면 가수의 매력에 완벽 입덕(?) 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1라운드와는 전혀 다른 매력을 보여주며 나이를 가늠할 수 없는 복면 가수까지 등장해 판정단의 멘붕(?) 상황이 속출했다는 후문이다.

다양한 매력으로 판정단의 마음을 휩쓸며 판정단에게 추리 혼란을 안겨준 노래 고수들의 대결은내일(19일) 오후 5시 MBC‘복면가왕’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