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유선, 드디어 반란 일으키다

?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사진=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유선이 시어머니 박정수에게 반란을 일으킨다.

이번 주 일요일(19일)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 35, 36회에서는 유선(강미선 역)이 술에 취해 시어머니 박정수(하미옥 역)에게 참아왔던 팩트 폭행을 날리는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앞서 강미선(유선 분)은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 분)의 양육비 요구에 친정 엄마의 칠순 여행비를 모아둔 적금까지 깨며 눈물을 흘렸다. 이런 와중에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는 아픈 박선자(김해숙)에게 다시 딸 정다빈(주예림 분)을 맡기는 것이 어떻겠냐고 해 강미선의 분노를 자극하며 이혼하자는 폭탄 발언까지 나온 상황.

이런 가운데 술에 취한 강미선이 아파트 앞에서 하미옥과 마주친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눈을 부릅뜬 채 자신을 부르는 강미선의 강렬한 포스에 놀란 하미옥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해 두 사람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이날 강미선은 술기운을 빌려 그동안 하미옥에게 쌓인 울분을 토해낼 예정이라고. 특히 육아를 빌미로 난감한 요구를 일삼는 시어머니의 횡포(?)에 팩트 폭행을 날리고 드러눕기 까지 하는 등 하미옥의 뒷목을 잡게 할 예정이라고 해 본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며느리 강미선의 대환장 만취 현장은 이번 주 일요일(19일)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35, 36회에서 방송될 예정이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요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