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름다운 세상’ 이재인, ‘유령이라고 부르지마” 변화에 눈길

?

아름다운 세상 이재인(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에 배우 이재인이 당당한 모습을 보여주며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방송된 13회에서 동희(이재인)는 다른 학생들이 하교를 하고 빈 교실에 혼자 남아있는 기찬(양한열)을 발견한다.

기찬은 괜히 어색해하면서 동희에게 “아직도 안 가고 뭐 하냐?”라며 말을 걸자, 가방을 들면서 무심한 듯 “주번이야. 담임선생님한테 말해. 부모님한테 얘기하든지”라며 툭 던지듯이 이야기를 한다.

이어 동희는 “오준석한테 당하고 있는 거지? 그거 고자질 아니야. 말해도 돼. 말씀 드려”라며 기찬을 당황시키는 말을 했다. 자존심이 상한 기찬이는 “너나 잘해! 유령주제에 어디서 충고질이야?”라며 화를 내듯 말하자, 동희는 특유의 무표정으로 “나도 잘하려고 노력 중이야. 그리고 기분 나쁘니까 유령이라고 부르지 마. 내 이름은 한동희야”라며 당당하게 말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동희는 당당하게 말했지만 막상 교실을 나와 복도에선 긴장을 해서 심장이 두근두근 뛰는지 숨을 내쉬며, 뿌듯한 듯 입가에 미소를 지어 보이며 변화된 모습을 보여줬다.

그동안 유령처럼 조용하고 무표정으로 지냈던 동희는 자신만의 방법으로 자신의 동굴 속에서 차츰 빠져 나와 당당하고 표정이 살아있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까지 뭉클하고 뿌듯하게 만들며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아름다운 세상’은 매주 금, 토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