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케치북' 김현철·'배캠'서 13년 만에 들려준 시티팝 감성

?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현철(사진=방송화면 캡처)


13년 만에 돌아온 가수 김현철이 지난밤을 시티팝 감성으로 물들였다.

김현철은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서 새 미니앨범 '10th - preview(프리뷰)' 타이틀곡 '한 사람을 사랑하고 있어'로 호흡을 맞춘 마마무 휘인, 화사와 함께 출연했다.

김현철은 '드라이브 (Drive)(feat. 죠지)' 무대로 '스케치북'의 문을 열었다. 유희열은 김현철을 "저의 우상, 저의 음악 교과서 같은 존재"라고 그를 소개했다.

김현철은 13년 간 음악을 하지 않았던 진짜 속내를 전하며 "다행히 음악이 다시 재밌어졌다"고 고백했고, 연이어 휘인과 화사가 깜짝 등장해 모두를 환호케 했다.

화사는 "선배님과 콜라보 이야기를 듣고 당연히 '예스'를 외쳤다"며 김현철에 대한 존경과 애정을 드러냈다. 이후 휘인과 함께 '그대 안의 블루' 듀엣을 선보였고, 이에 김현철 역시 마마무 곡 '데칼코마니'로 화답해 선후배 간의 훈훈한 정을 느끼게 했다.

이날 휘인과 화사는 김현철의 피아노 연주에 맞춰 '한 사람을 사랑하고 있어' 라이브 무대를 최초로 선보여 좌중을 사로잡았다. 특히 한 남자를 사이에 둔 두 여자의 미묘한 구도가 독보적인 보컬과 어우러지며 새로운 버디곡의 탄생을 예감케 했다.

한편 김현철은 이날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에도 출연해 다시 하게 된 음악, 음악을 즐겼던 학창 시절, 천재 뮤지션으로 불렸던 신인 시절, 음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즐기게 된 계기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팬들의 열렬한 환호를 받으며 앞으로의 음악 행보를 더욱 기대케 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