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구하라 극단적 선택, SNS에 '응원'과 '자성'의 목소리 이어져

?

구하라 (사진=DB)


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자택에서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됐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누리꾼의 응원과 자성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26일 경찰은 구하라가 이날 새벽 0시 41분께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현재 구하라는 의식은 없는 상태이나 호흡과 맥박은 정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SNS에는 구하라를 응원하는 글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트위터 등에서는 '#위아위드유하라(WeAreWithYouHara), '#위러브유하라(WeLoveYouHara')'등의 해시태그를 통해 구하라를 응원하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 게재되고 있는 응원 글에는 "당신 잘못이 아니다. 악플 다는 사람들이 다가 아니다, 많은 사람이 당신을 응원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앞서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연인 최종범과 폭행시비에 휘말렸다. 최종범은 구하라와의 성관계 동영상을 촬영하고 이를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최종범은 구하라를 협박할 의도는 없었으며 동영상은 구하라가 자발적으로 촬영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해당 사건으로 인해 구하라는 그간 도를 넘은 악플과 루머에 시달렸다. 최종범과 법적 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성관계', '동영상' 등과 같은 자극적인 검색어와 함께 루머로 힘든 시간을 보냈다.

또한 구하라는 '성형 수술 의혹' 악플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는 악플에 맞서 "눈의 불편함 때문에 안검하수 수술을 받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지난 25일 구하라는 "안녕"이라는 의미심장한 내용의 글을 게시했다가 삭제한 후 극단적 선택을 했다. 구하라의 매니저 A씨는 SNS의 게시글을 보고 구하라에게 재차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경찰에 신고했다고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구하라를 향한 과도한 악플이 도를 넘었다"고 지적하며 구하라와 관련된 연관 검색어를 지우는 운동을 벌이는 등 자성의 목소리를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구하라는 오는 30일 '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협박 등 혐의로 기소된 최종범의 2차 공판에 검찰 측 신청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 이번 극단적 선택으로 그의 출석 여부는 미지수가 됐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관련기사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