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한외국인' 최현상, 홍경민과 끈끈한 우정 "홍경민 형 안 됐으면 결혼식 사회 없애려고 했다"

?

대한외국인 (사진=방송 영상 캡처)


'대한외국인' 가수 김상혁, 최현상, 홍경민이 출연해 돈독한 우정을 표현했다.

오늘(12일)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가수 홍경민, 김상혁, 최현상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홍경민은 최현상의 결혼식 사회를 봤던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당시 그는 음악방송 준비 중에 최현상의 결혼식으로 향했는데, "억지로 끼워 맞춘 건 아니다. 음악방송 리허설과 본방송 그 사이에 시간이 비어있었는데, 그 시간이 결혼식이었다"고 밝혔다.

이에 최현상은 "홍경민 형 안됐으면 사회 없애려고 했다"라며 끈끈한 우정을 드러냈다.

이어 고등학교 동창인 김상혁은 "고등학교 친구들한테 인기가 많다고 현상 씨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제가 직접 봤을 때도 '저 친구 될 것 같다'라고 생각했다. 오래 전부터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제 될 거다"라고 말하며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대한외국인’은 수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