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봄밤' 한지민, 김창완에게 솔직한 속내..."저를 탐탁지 않게 생각하셨던 것 안다"

?

봄밤 (사진=방송 영상 캡처)


‘봄밤’ 한지민이 김창완과의 만남에서 김준한과의 관계에 대해 선을 긋는 모습을 보였다.

오늘(12일) MBC '봄밤'에서는 이정인(한지민)이 권영국(김창완)을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정인은 권기석(김준한)과의 연인 관계를 정리할 것을 결심하고 이별을 선언했다.

하지만 권기석은 이별을 쉽게 받아들이지 않으며 함께 아버지를 볼 것을 청했다.

이에 이정인은 "혼자 만나게 해 달라"라고 부탁한 후에 권영국과 독대했다. 이정인은 "그간 저를 탐탁지 않게 생각하신 것을 안다"라며 운을 뗐다.

이정인이 예의 없었다면 죄송하다고 말하자 권영국은 "아니야. 훨씬 강직하네. 이 교장도 딸이지만 어려워하던거 같던데"라고 말했다.

이정인은 "저희 아버지를 인정해주셔서 감사하다. 좋은 제안을 해주셨다고 들었다. 오랜시간 재단을 이끌어오신 이사장님께서 아버지를 선택해주신 것, 감사는 물론이고 공과 사는 구분해야한다는 것을 확실히 배웠다"라며 권기석과의 인연에 대해 선을 긋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봄밤’은 수, 목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