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 좋다' 쿨 유리, 백지영과 남다른 우정 "친자매처럼 묻지 않고 도와주는 사이"

?

사람이 좋다 (사진=방송 영상 캡처)


쿨 유리가 백지영과 남다른 우정을 공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는 쿨 유리가 출연해 절친 백지영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지영과 유리는 육아로 밀린 수다를 하느라 정신이 없었다.

유리는 백지영에 대해 "제 통장 잔고까지 아는 친구다"라며 "내가 어려울 때 제일 먼저 연락하고, 친자매처럼 묻지 않고 도와주는 사이다"라고 말했다.

백지영 역시 "제 친구지만 유리한테 진짜 인생을 살면서 배운 게 하나 있다"라며 "유리는 시기나 질투가 없다. 내가 잘 되는 걸 정말 좋아한다. 유리가 부럽다고 하면 정말 부러운 것으로 끝이다. 부러움 뒤에 지저분한 시기나 질투를 하지 않는 친구다"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