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초사랑' 진기주, 마를 날 없는 눈물샘 '뚝뚝'…격이 다른 고퀄리티 오열

?

초사랑 진기주 (사진=방송캡처)



배우 진기주가 고퀄리티 통곡 열연으로 감정선을 폭발시키며 또 한번 안방극장을 휩쓸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갈릭커플의 본격 꽃길 연애 시작의 기쁨도 잠시, 정갈희(진기주 분)의 이중생활을 도민익(김영광 분)이 알게 됐다. 진기주의 뜨거운 감정 열연은 그 어느 때보다 시청자들의 마음 깊숙이 잔상을 남겼다.

이날 정갈희는 땅콩 알러지가 있는 도민익(김영광 분)을 걱정했다. 뒤돌아가려는 도민익의 손을 붙잡았고 자신을 떨치는 도민익에게 죄송하다며 사과했고 헤어지자는 말을 들을까 두려워 하면서도 땅콩 알러지 약을 주머니에 넣어주며 걱정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아리게 했다.

혹시라도 민익이 더 상처를 받지 않았을까하는 걱정과 두려움부터 허탈함과 미안함, 애절한 슬픔까지 복합적인 감정의 흐름을 응축해 보여준 진기주는 정갈희 그 자체였다. 갈희가 털어놓는 수많은 감정이 온 몸으로 눈물을 흘리는 진기주의 오열에 생생하게 담겨 있었다.

이후 갈희는 힘없이 집으로 돌아왓 환영 속 어머니에게 속상한 자신의 마음을 털어 놓으며 울었다. “얼굴 못 본단 거 알았던 날보다 더 상처 받으셨어. 근데도 난 나 같은 거한테 속은 마음이 어땠을까, 그런 건 깊게 생각도 못하고 본부장님이 내가 좋다니까, 그 말에 취해서 그걸로 세상 다 얻은 것만 같았다”라며 눌러왔던 감정을 쏟아내며 통곡하는 갈희의 모습은 이를 지켜보던 시청자들의 눈시울까지 붉어지게 만들었다.

또한 방송 말미에도 진기주의 눈물샘은 마를 수 없었다. 민익에게 해고 통보를 받은 진기주의 눈빛에는 금새 눈물이 차오르며 먹먹함과 절절함이 폭발, 위태로운 분위기는 슬픔을 더했다.

특히 진기주의 깊이 있는 감정 연기와 통곡 열연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함께 터트리며 안방극장을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숨이 막히는 듯 주저 앉아 흘리는 눈물과 민익을 바라보며 애써 눈물을 삼켜내려는 모습까지 섬세하게 완성한 통곡 연기는 진기주의 행동 하나하나에 몰입 하게하며 극의 감정선을 최대치로 이끌었다.

진기주는 초반 통통 튀고 러블리한 매력으로 눈길을 사로 잡았다면 무르익어가는 감정까지 완벽하게 소화, 극의 분위기를 주도하며 스토리에 대한 몰입을 돕는 진기주의 힘이 발휘되고 있다.

한편,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안면실인증에 걸린 보스 도민익과 이중생활을 하고 있는 비서 정갈희 아슬아슬한 로맨스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