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회사 가기 싫어' 한수연, 썸남 김동완과 분위기 '급냉랭'…러브라인 끝날까

?

회사 가기 싫어 (사진=방송캡처)



‘회사 가기 싫어’ 한수연이 썸남 김동완과 냉랭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러브라인에 급제동이 걸렸다.

11일 방송된 KBS 2TV ‘회사 가기 싫어’에서는 희수(한수연 분)는 M문고와 한다스가 공동 개발한 PB 상품 다이어리의 매출 저조에 대한 내부 압박을 받았다.

M문고는 한다스의 신제품 기밀 정보 유출을 빌미로 매출 저조 귀책사유를 모두 한다스로 떠넘기려 하고, 희수는 백호(김동완 분)와 학교 동문이라는 사실로 한다스 쪽 편의를 봐주고 있는 게 아닌지 의심하며 “처신 똑바로 해”라고 질책하는 상사 때문에 자존심이 상한다. 정우영 대리의 해고 사건 이 후 마주앉은 희수와 백호 사이에는 어색함이 감돈다. 희수는 한다스에 책임을 떠넘기려는 M문고의 상황을 모른 채 매출을 올리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백호의 모습을 보고 마음이 착잡하다.

다음 날, M문고는 결국 한다스에게 PB프로젝트 기밀 유출에 대한 귀책사유를 언급하며 소송을 준비하겠다고 통보한다. 백호는 이 사실을 알고 희수를 만나 “새로운 프로모션 기획안 넘긴 게 어젠데, 넌 소송 걸 준비 하고 있었어? 어떻게 나한테 한 마디 말도 없이 이럴 수가 있어? 내가 지금 얼마나 애를 쓰고 있는데. 우리 직원들도 다들 살아보겠다고..”라고 말하며 감정이 복받친다. 희수는 침착하게 “우리 회사가 소송 준비하고 있다는 얘길, 내가 선배한테 왜 해야 하는데? 뭔가 착각하나 본데. 나 M문고 기획마케팅팀 팀장이야. 회사의 이익이 더 중요한 사람이라고”라고 답한다. 다른 곳을 바라보며 화를 삭이는 백호를 바라보는 희수의 표정은 괴롭기만 하다. 구남친에서 현썸남으로 새로운 연애를 시작할 듯 설레는 모습을 보여준 희수와 백호 사이에 냉랭한 기운만이 감돌아 앞으로 전개 될 둘의 러브라인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뛰어난 업무능력, 냉철하고 합리적인 성격, 아름다운 외모까지 두루 갖춘 완벽녀 캐릭터인 M문고 윤희수 팀장 역할을 맡은 한수연은 자연스러운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한편 드라마 ‘회사 가기 싫어’는 대한민국 직장인들의 진짜 이야기를 그리는 초밀착 리얼 오피스 드라마로 매주 화요일 옿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