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끼줍쇼' 레나×산들×이경규, 10분 만에 '성공'..."우리가 먹을 것 사오겠다"

?

한끼줍쇼 (사진=방송 영상 캡처)


'한끼줍쇼' 이경규와 공원소녀 레나, B1A4 산들이 10분만에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12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가수 정승환, B1A4 산들, 공원소녀 레나가 종로구 홍지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정승환은 강호동과, 산들과 레나는 이경규와 한 팀을 이뤄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첫 띵동은 정승환이 드라마 '또 오해영' OST인 '너였다면'을 부르며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뒤이어 산들이 벨을 눌렀으나 기척이 없었다. 이경규가 다시 한 번 누르자 그때 대문이 열렸다. 아내와 아이들을 해외에 보내고 기러기 아빠로 살고 있는 집주인은 집에 별로 먹을 것이 없다며 난감해했다.

이경규는 "제작진에게 받은 용돈으로 우리가 먹을 것을 사올 수 있다"며 적극 설득했고, 설레는 마음으로 "밥동무가 되어주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집주인은 웃으며 결국 승낙했다.

10분 만에 한 끼 도전에 성공한 세 사람은 온몸으로 기쁨을 표현했다.

집주인을 포함해 네 사람은 숯불구이 소고기&소시지, 산들표 김치찌개, 이웃들에게 얻은 묵은지, 상추, 밥을 정원에 차려놓고 맛있게 한 끼를 즐겼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