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단 하나의 사랑' 김명수, 신혜선 곁을 떠나려는 슬픈 이유

?

단, 하나의 사랑 (사진=KBS 2TV)



'단, 하나의 사랑'이 4주 연속 수목극 1위 질주를 이어갔다.

KBS 2TV 수목드라마 '단, 하나의 사랑'이 가슴 뭉클한 천상 로맨스를 펼쳐내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6월 12일 방송된 ‘단, 하나의 사랑’은 13회 6.3% 14회 7.3%(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4주 연속 수목극 왕좌의 자리를 굳건히 지켜나갔다. 첫 방송부터 부동의 시청률 1위를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입증했다.

13, 14회 방송에서는 인간을 사랑한 천사의 최후가 소멸이란 사실이 눈 앞에서 펼쳐지며, 안방극장에 슬픔과 충격을 선사했다. 이연서(신혜선 분)의 사랑을 찾아주려다 오히려 그녀를 사랑하게 되어 버린 천사 단(김명수 분). 벌써부터 가슴 저릿한 이연서와 천사 단의 천상 로맨스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애태우고 있다.

이날 단은 이연서를 향한 자신의 감정을 자각했다. 사랑을 찾아주는 미션도 뒤로 한 채 단은 오직 이연서의 행복만을 바라며 그녀의 곁을 지켰다. 그렇게 춤을 추며 행복해하는 이연서의 모습을 본 뒤, 웃으면서 그녀의 곁을 떠날 생각이었다.

“어떤 선택을 하든 어디에 있든 이제는 혼자가 아니다”라고 말해주는 단의 존재는 이연서에게 큰 힘이 됐다. 그리고 이러한 단으로 인해 이연서는 용기를 내기 시작했다. 발레단에서 물러나라는 압박에도 이연서는 “무대로 보여드리겠다. 발레를 사랑하게 만들겠다”고 선언하며, 스스로 일어섰다.

그러나 이연서와 단의 시간은 오래 지속되지 못했다. 선배 천사 후(김인권 분)는 하늘의 명령을 거역한 천사의 최후를 단에게 보여줬다. 사랑하는 이 앞에서 먼지처럼 사라진 할아버지 천사, 그리고 홀로 남아 슬프게 우는 인간 할머니의 모습이 펼쳐진 것이다. 천사의 소멸을 목격하고 충격에 빠진 단의 모습은 최고 시청률 8.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눈길을 끌었다.

무엇보다 단은 절규하는 할머니의 모습에서 슬픔에 빠진 이연서의 모습을 떠올렸다. 또 다시 이연서에게 홀로 남게 되는 아픔을 주기 싫었던 단은 그녀의 곁을 떠나기로 결심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단이 천사라는 것을 알게 된 지강우(이동건 분)의 모습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꿈 속에서 자꾸 나타나는 소년의 모습에 혼란스러워하는 단의 모습과 그 꿈속에 등장하는 어린 연서의 모습이 이들의 과거 인연을 암시하며, 운명처럼 연결된 단연 커플의 인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한편 더욱 애틋해질 이연서와 단의 로맨스가 예고된 ‘단, 하나의 사랑’ 17, 18회는 오늘(13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