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절대그이’ 여진구, 리셋 키스 후 블랙 여진구 변신

?

절대그이, 리셋 키스 후 블랙 여진구 변신 (사진=아폴로픽쳐스)


‘절대그이’ 여진구가 웃음기 없이 카리스마 눈빛을 드리운 ‘흑화 아우라’를 분출했다.

여진구는 ‘절대그이’에서 상위 0.001% VVIP의 주문으로 탄생된, 한 사람을 향해 무조건적인 사랑을 쏟아내기 위해 주문 제작된 최첨단 연인용 로봇 제로나인 역을 맡았다. ‘키스’를 한 상대를 ‘여자 친구’로 인식하도록 프로그래밍 된 제로나인이 우연히 특수 분장사 엄다다(방민아)에게 불시착해 사고 같은 찰나의 키스를 나누게 되면서, 오직 ‘엄다다를 향한 사랑꾼 영구’로 달콤하고 대담한 애정표현을 펼쳐내고 있다.

무엇보다 지난 12일 방송분에서는 제로나인(여진구)이 실제 자신을 주문했던 재벌 상속녀 다이애나(홍서영)의 ‘리셋 키스’를 받고 엄다다를 밀쳐내는 충격적인 엔딩이 펼쳐졌다. 제로나인은 엄다다가 마왕준(홍종현)을 만나러 가자, 심장 언저리가 아파와 움직일 수 없었고, 그때 마침 다이애나가 키스를 하자 모든 기억을 잃은 후 엄다다가 아닌 다이애나에게 ‘안녕, 내 여자친구’라고 부르며 달콤한 미소를 지어 긴장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 여진구가 다정한 웃음은 거두고, 입을 꾹 다문 채 냉랭한 표정으로 명령에 복종하고 있는, ‘흑화 아우라’가 포착됐다. 극중 제로나인(여진구)이 블랙 슈트를 차려입고 침묵한 채 차가운 표정으로 대기하고 있는 장면. 냉랭한 눈빛의 제로나인은 오직 명령에 의해서만 움직이는 철저한 ‘침묵 복종’으로 일관한다. 눈빛까지 180도 돌변, 아찔한 아우라를 뿜어내는 제로나인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정말 모든 것이 ‘리셋’되어 엄다다(방민아)를 잊은 것인지 궁금증을 폭증시키고 있다.

특히 여진구는 이 장면을 촬영하며 쉬는 시간에는 장난기 넘치고 웃음이 많은 ‘평소의 여진구’였지만, 슛이 들어가는 순간 표정을 굳히고 범접 불가의 아우라를 뿜어내는 팔색조 매력을 선보였다. 여진구는 쉬는 날이지만 촬영을 구경하러 온 배우 차정원의 반려견 로지를 보며 해맑은 미소를 지어내다가도, 본격 촬영이 시작되자 눈빛을 굳히고 카리스마를 뿜어내며 열연했다.

더욱이 여진구는 동작이나 움직임마저도 이전과는 달리 마치 다른 인물이 된 듯, 디테일한 연기를 펼쳐내는 ‘새로운 제로나인’을 보여줬다. 더불어 계속되는 장면에서는 눈빛만으로 강렬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현장을 압도, 상상으로만 존재했던 독특하고 판타지 한 장면들을 현실감 있게 완성했다.

제작진은 “여진구가 ‘리셋’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되면서, 꽁냥꽁냥한 ‘절대그이’에 커다란 폭풍이 불어 닥치게 된다”라며 “특히 여진구는 눈빛만으로도 순식간에 다른 사람이 된 듯, 자유자재로 카리스마를 조절하며 극을 더욱 실감 나게 완성했다. 색다른 대반전을 선사할 여진구의 활약을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