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태양의 계절' 윤소이, 정한용 유전자 검사로 속여..."검사 끝냈다"

?

태양의 계절 (사진=방송 영상 캡처)


‘태양의 계절’ 윤소이가 정한용과 최성재를 속이며 십년감수했다.

오늘(13일) KBS2 ‘태양의 계절’에서는 유전자 검사결과를 조작하는 시월(윤소이)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광일(최성재)은 장 회장(정한용)에게 시월의 아이가 자신의 친자가 아닐 가능성을 전하며 불안한 마음을 밝혔다.

하지만 윤소이는 이미 장 회장을 속인 상황. 장 회장은 “지 새끼 맞아. 검사 끝냈어”라며 “새 아가가 와서 검사하자고 하더라. 넌 끝까지 검사 안 할 거라면서. 네 아들 맞으니까 그만 질질 짜고 오늘부터 다리 뻗고 자”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광일은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시월을 찾아가 “의심해서 미안해. 고마워”라고 말하며 포옹했다.

하지만 시월은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태양의 계절’은 평일 오후 7시 5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