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야닉과 친구들, 추어탕 맛에 "진짜 맛있다"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사진=방송 영상 캡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네덜란드 친구들이 추어탕 맛에 반했다.

오늘(13일)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네덜란드 친구들의 여행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네덜란드 출신 야닉은 “생선 수프 먹으러 가자. 내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이다”라며 추어탕집으로 향했고, 딘딘 역시 “저기 정말 맛있고 유명한 집이다”라며 거들었다

야닉은 추어탕과 추어 튀김을 주문하며 “일반 생선 스프와는 달라 생선맛 전혀 못 느낄 거야”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그럼에도 평소 생선 요리를 먹지 않던 레네는 “닭 같은 건 없어?”라며 다른 요리를 찾았다.

곧 나온 추어 튀김을 한입 맛 본 레네는 “생선이잖아. 아예 한마리가 들어있어”라고 인상을 찡그리며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다른 친구들은 모두 추어 튀김을 맛있게 먹었다.

이어 추어탕이 나왔고, 레네는 “이거 진짜 맛있다”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야스퍼 역시 “맛있다”며 만족했고, 미힐은 밥까지 말아먹으며 “든든하고 맛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목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