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나리’ 안혜상-남규택 “아이 갖지 않겠다” 선언, 양가 부모 “절대 안 된다” 반기

?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사진=방송 영상 캡처)


결혼 5년차 안혜상-남규택 부부가 아이를 갖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13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안혜상-남규택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안혜상-남규택 부부는 양가 부모님들을 모시고 저녁 식사를 대접했다. 양가 부모님은 부부의 2세에 대해 기대감을 드러내면서도 두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에 안혜상은 “지금은 계획이 없다. 지금만 없을지 앞으로 없을지 모르겠다”라고 얼버무렸고, 시어머니는 “이제 막 학원을 개업한 상황이라 시기적으로 아니다 싶어 이해하는 거지 갖지 말라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남규택은 “죄송하다. 안 낳을 수 있다면 안 낳고 둘이서 행복하게 살고 싶다”라고 두 사람의 결정을 깜짝 선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양가 부모님은 “절대 안 된다. 갖지 않는다는 건 말도 안 된다”고 반대했다. 시어머니는 “지금은 행복하지만 살다 보면 권태기라는 게 있다. 나중에 아이가 없으면 쉽게 헤어지게 된다”며 반대의 이유를 말했다.

이에 남규택은 아내도 바빠지고 시간이 지나면서 힘들어졌다. 이젠 오히려 생각이 없어졌다”고 털어놨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