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뉴스데스크’ 경찰 “양현석 경찰 수사 ‘가능’, 수사 핵심은 ‘비아이 마약 의혹 증거인멸 시도 여부’”

?

양현석 경찰 수사 ‘가능’, 수사 핵심은 ‘비아이 마약 의혹 증거인멸 시도’ (사진=방송 영상 캡처)


비아이 마약 의혹과 관련하여 경찰이 전담팀을 꾸려 수사하겠다고 예고했다. YG엔터테인먼트 회장직을 사퇴한 양현석이 비아이 마약 투약 의혹과 관련 경찰 조사를 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6월 14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14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양현석이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관련된 한서희를 협박한 의혹을 보도했다.

이날 경찰은 비아이 마약 의혹과 관련하여 전담팀을 꾸려 수사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 핵심은 양현석 대표가 증거를 인멸하고 범행을 덮으려 했던 것이다. 따라서 양현석에 대한 조사도 당연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마약수사관 등 16명으로 구성된 전담팀을 꾸려 한서희와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16년 사건을 내사 종결시킨 당시 경찰관도 수사 대상이 됐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2016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경찰 조사 과정에서 비아이의 마약 구매, 투약 등을 진술했으나 양현석이 진술을 번복하도록 압박한 의혹을 받고 있다.

양현석은 이날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모든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사임을 발표했다. 그의 동생 YG엔터테인먼트 양민석 대표도 “현재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성장의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해서는 큰 변화가 필요하다.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왔던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다”며 사임을 발표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