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TV는 사랑을 싣고’ 홍혜걸, 진달래꽃을 닮은 첫사랑에 ‘영상편지’ 전해

?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방송 영상 캡처)


홍혜걸이 40년 전 첫사랑 찾기에 실패하며 대신 영상편지로 아쉬움을 달랬다.

14일 방송된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선 홍혜걸이 의뢰인으로 출연해 초등학생 때 좋아했던 첫사랑과 5학년 담임선생님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혜걸과 윤정수, 김용만은 첫번째 추억장소인 구로구 가리봉동을 방문했다. 홍혜걸은 자신이 살던 집을 바로 찾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그는 “가끔 힘들때 이곳에 와서 힘을 얻곤한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는 첫사랑 김남경의 집을 기억한다며 정겨운 골목길을 지나 있었던 집을 찾았지만 그간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 있었다.

홍혜걸은 김남경의 인상에 대한 질문에 “첫사랑 김남경은 진달래꽃을 닮고 여성스러운 이미지”라고 추억했다. 이를 듣고 있던 윤정수는 “사모님이 보실까봐”라며 웃었다.

더불어 윤정수는 제작진과 함께 김남경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끝내 김남경 씨를 찾진 못했다. ‘TV는 사랑을 싣고’ 최초의 추적 실패.

홍혜걸은 김남경에게 영상편지를 전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홍혜걸은 “남경아, 깜짝 놀랐지?”라며 “치기 어린 시절에 좋은 감정을 가진 거니까 40년 후에 다시 만나는 게 부끄러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해. 혹시 연락 닿으면 커피 한 잔 마시고 즐거웠던 기억을 떠올려보자. 꼭 연락주길”이라고 전했다.

한편 홍혜걸은 혼자서 학교건물에서 찾아다니다가 5학년 담임이었던 황기우 선생님을 만났다. 선생님은 단번에 그를 알아보고 안아주며 “고생 많았다”라고 위로했다. 홍혜걸은 선생님의 격려와 칭찬을 오래도록 감사해왔다고 고백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