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하늘, 전역 후 ‘연예가중계’ 출연...근황, 이상형, 인생캐릭터, 복귀작은?

?


배우 강하늘이 약속을 지켜 ‘연계가중계’에 출연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연예가중계’의 ‘LIVE 초대석’에서는 배우 강하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전역 후 출연하겠다는 약속을 지킨 것.

이날 강하늘은 MC 신현준이 전해준 꽃다발을 받으며 “전역하고 돌아온 강하늘이다”라며 연신 인사를 해 웃음을 안겼다.

강하늘은 전역 후 근황에 대해 “전역하는 문 앞에서 ‘연예가중계’를 제일 먼저 만났다. 그때 맥주를 마시고 싶다고 했다”라며 “짧은 기간 동안에 만나고 싶은 사람들 만나면서 (맥주를) 쉼없이 마셨다”고 전했다.

강하늘은 이상형에 대한 질문에 수줍게 웃으며 “예전부터 택시 기사한테 잘하는 여성이 이상형이다. 그 사람의 인성을 알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미담제조기’라는 별명답게 군 복무 중 휴가 때 부모님의 식당일을 도왔다는 제보에 “평소에 잘 못 도와드린 것 같아 그때만큼은 열심히 했다”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강하늘은 인생캐릭터를 묻는 질문에 “배우 김우빈, 준호 씨와 실제 동갑내기 친구다. 그래서 정말 친구처럼 편하게 찍은 작품이다”라며 영화 ‘스물’을 가장 좋아하는 캐릭터로 꼽았다.

한편 강하늘은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복귀작으로 확정했다. 그는 “대본이 너무 훌륭해서 안할 이유가 없었다”며 “한 가지 닮은 점이라면 누군가를 좋아하면 숨기지 않는 편이다. 그런 부분이 역할과 닮은 것 같다”고 밝혀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포토슬라이드

SPONSORED
상단 바로가기